대구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시행 ▸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으로 가는 마지막 고비 ‘사적모임 자제’ 등 요청

대구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로 유지함에 따라 10월 4일(월)부터 10월 17일(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2주간 연장한다.

더온매일뉴스 승인 2021.10.01 11:23 의견 0

대구시는 최근 외국인 중심 확진자가 폭증함에 따라 지난 9월 26일(일)과 30일(목) 총괄방역대책단 회의를 개최하고, 외국인 관련 집단감염의 파급효과, 대구시 의료 체계, 소상공인·자영업 분야 방역 수용성 등 방역상황을 꼼꼼히 평가한 후 3단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한편, 정부는 추석 연휴 관련 이동량 증가에 따른 일 평균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지만,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을 위해서는 10월 방역상황 관리와 방역수칙 사전정비가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생업시설의 일부 수칙을 조정했다.

돌잔치는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3단계에서 16인까지 가능하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최대 49명까지 가능하다.

저작권자 ⓒ 더온매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